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드먼턴 테러 발생
범인은 IS 지지하는 소말리아 출신 난민
 
지난 30일 토요일 오후 8시15분 경 풋볼 경기가 열리고 있는 커먼웰스 스타디움(Commonwealth stadium) 부근에서 바리케이드를 등지고 교통통제를 하고 있는 경찰을 흰색 말리부가 뒤에서 덮쳤다. 경찰이 쓸어지자 차에서 나온 범인은 칼로 경찰을 공격하다 도주했다.
약 세시간 후 경찰은 체크스톱에서 수상한 U-haul 벤을 발견하고 정지 시켰다. 검문 경찰은 U-haul 운전자가 문제의 말리부 차량이 등록된 소유주의 이름과 비슷한 것을 발견했다. U-haul은 토요일 밤 인파가 많은 다운타운 방향으로 도주했고 10여대의 경찰 차가 추적을 시작했다.
도주하던 U-haul이 전복되며 추적은 끝났으나 그 과정에서 4명의 행인이 부상당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범인을 체포했다. 최초 공격에서 부상당한 경찰은 머리와 얼굴을 다쳐 헬기로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치료 후 퇴원하였다. 4명의 행인 중 2명은 치료 후 퇴원하였고 한 명은 상태가 호전되었다. 두개골을 다친 행인도 의식을 회복했다고 병원에서 확인했다.
에드먼턴 경찰은 범인의 차량에서 IS 깃발을 찾아 압수해 이번 범행이 테러와 무관하지 않음을 시사했다. 범인에게는 테러혐의가 배제된 살인미수, 4건의 차량 치상 과 도주, 난폭운전, 위험무기 소지 등 5건의 혐의가 적용되었다. 범인은 소말리아 난민출신으로 압둘라비 하산 사리프(Abdulahi Hasan Sharif 30세)로 알려졌다.
사리프와 건설현장에서 함께 일한바 있는 익명의 동료는 샤리프가 시아파 무슬림을 증오했으며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IS 지도자를 지지했다고 말했다. 익명의 동료는 연방경찰에 사리프를 신고해 조사가 진행 되었다고 밝혔다.
사고가 발생하자 트뤼도 총리는 성명을 발표 “우리는 테러가 이 나라에 뿌리내리도록 절대로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에드먼턴은 강한 도시이며 시민들이 잘 협력해 어려움을 헤쳐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노틀리 앨버타 주 수상도 “이번에 에드먼턴 다운타운에서 벌어진 일은 우리 모두에게 충격과 분노를 주었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것은 가족과 친구들이 한데 모여 있는 장소를 목표 지점으로 택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앨버타에서 테러리즘이 머물 곳은 아무데도 없다”고 강조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7-10-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에드먼턴 테러 발생
  고 김창영 초대 한인회장 유가족.. +1
  앨버타, 불황속에도 연봉 전국 ..
  강풍으로 날린 눈, 캘거리 교통..
  앨버타 컬쳐데이 성황리에 마쳐
  이제 앨버타 약국에서 포인트 못..
  캐나다이민과 거주지역 - 소도시..
  뜨거워 지는 선거전, 시장 후보..
  노틀리 주수상, “아마존을 앨버..
  UCP 리더 경선 후보등록 마감..
  올 가을 캘거리 날씨, “오늘 ..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벗어난 워터..
댓글 달린 뉴스
  김동은의 모기지 만화칼럼_31 +1
  고 김창영 초대 한인회장 유가족들.. +1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1980년 5월 광주의 기억, 송..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