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지 팁)
작성자 clipboard     게시물번호 7229 작성일 2014-04-12 19:35 조회수 22642

 


유튜브는 펌






쿠바화폐 이해하기


쿠바에는 두 종류의 화폐가 있다. Convertible Peso 라고 부르는 CUC National Paso 라고 부르는 CUP 가 그것이다. 보통 CUC는 외국인 전용화폐, CUP는 내국인 전용화폐인 것 처럼 알려져 있는데 사실과 다르다. 외국인 내국인 상관없이 두 종류의 화폐 모두 사용가능하다. 다만 CUC 로는 모든 상품과 서비스를 구입할 수 있는데 반해, CUP 로는 생필품과 식료품, 로컬 대중교통 등 구입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가 약간 제한적이라는 점이 다르다


요즘은 내국인들도 CUC를 많이 사용하는 편이라고 한다. 1 CUC 는 대략 24 CUP . 자유여행을 한다면 CUC 와 함께 CUP 도 조금 환전하는 것이 좋다. CUC 의 경우 1 페소 (주로 동전) 3 페소 5 페소 10 페소 짜리 지폐를 많이 사용하게 된다. 100 페소 짜리 지폐는 무용지물이자 애물단지이므로 환전할 때 안 받는 게 좋다. 20 페소 짜리는 선물 살 때 주로 사용하게 되는데 거스름돈 받을 때 주의해야 한다. 문양에 동상이 들어가 있는 지폐나 동전이 CUC 다. 사람 얼굴이 들어가 있으면 CUP 다.  


다시 말하지만 CUP 는 CUC 의 24 분의 1 가치의 돈이다. 다만 3 페소 짜리 CUP 지폐는 여행자들이 많이 찾아서인지 조금 가치가 높다. 여행자들이 그 지폐를 찾는 이유는 거기에 체선생 얼굴이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3 페소 CUC 지폐에는 체선생 얼굴 대신 동상이 그려져 있다.   


1 CUC 는 1 US 달러와 고정환율이 적용된다. 그렇다고 현지 은행에서 환전할 때 1 US 달러를 1 CUC 로 환전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미국 달러에 대해서는 10 퍼센트에서 20 퍼센트에 달하는 환전수수료를 부과한다. 쿠바에서 가장 좋은 환율로 환전할 수 있는 외국화폐는 캐나다 달러다.


쿠바에서는 ATM을 발견하기가 매우 어렵다. 현금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VISA 로 현금서비스를 받을 수는 있는데 수수료가 높다. (참고로 싸르니아는 쿠바건 어디건 크레딧카드로는 절대 현금서비스를 받지 않는다


결론은,,,,,,  현금을 가져가야 한다는 것이다.


 

쿠바화폐는 쿠바 국내에서만 환전할 수 있다.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있지만 주의할 점이 있다. 자기 카드가 쿠바에서 사용할 수 있는 카드인지 사전에 확인이 필요하다. 가지고 있는 카드에 Citi 같은 미국은행 로고가 박혀있거나 아멕스 카드라면 지갑에서 꺼낼 필요없다.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다.  




Banco Internacional Comercio 바라데로 지점

줄도 길었지만 어찌나 일하는 속도가 느린지 환전하는데 40 분 걸렸다. 




입출국 절차


쿠바에 입국하려면 비자가 필요하다비자는 보통 비행기 안에서 나누어 준다. Tourist Card 라고도 부른다., 대문자 인쇄체로 정확히 기재해야 한다잘못 기재하면 새 카드를 받아야 하는데 20 CN 달러를 부과하는 경우도 있다


입국심사는 출입문이 있는 칸막이 방에서 받는다입국심사관은 투어리스트 카드의 반을 잘라 한 쪽은 자기가 보관하고 다른 한 쪽은 여권에 끼워준다여행자는 이 카드의 반쪽을 출국할 때 여권과 함께 제출해야 한다분실하면 아주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경고문이 써있다.  






입국도장은 여권에 찍지 않고 투어리스트 카드에 찍어준다.쿠바입국도장이 여권에 찍히면 미국입국 시 귀찮은 질문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시민이 미국 재무부 (US Department of Treasury) 허가없이 쿠바에 가면 수사를 받고 기소될 수 있다. 국무부나 법무부가 아닌 재무부의 허가를 받아야하는 이유는 對쿠바 경제제재를 관할하는 부서가 재무부이기 때문이다. 쿠바 공항에서는 이런 점을 고려하여 자국에 들어오는 여행자들이 쓸데없는 곤란을 겪지 않도록 여권에 입국도장을 찍지 않는 것이다. 굳이 찍어달라고 요청하면 찍어준다.  


입국심사할 때 질문같은 건 하지 않는다. 여권을 스캔하고 사진을 확인한 후 투어리스트 카드에 스탬프를 꽝 하고 찍는다. 입국심사관이 버튼을 누르면 잠겨있던 입국심사대 칸막이의 출구가 삐~ 소리를 내면서 unlock 되는데 이 때 문 손잡이를 돌리고 나가면 된다. 입국장을 나서면 바로 짐 찾는 곳이다. 여기서 짐을 픽업한 후 보안검색대를 통과해서 밖으로 나간다. 


밖에서는 항공사 이름을 쓴 피켓을 든 직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자기가 타고 온 항공사 이름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는 직원에게 다가가 호텔 이름을 말하면 몇 번 버스를 타라고 알려준다. 버스에 오르면 운전사가 크리스탈이라는 이름의 쿠바산 맥주캔 하나를 쿨러에서 꺼내 줄지도 모른다. 공짜는 아니니까 안 마시고 싶으면 그냥 돌려주면 된다. 아침식사도 하기 전인데 맥주를 마시라고 주다니...... -_-  


출국할 때는 25 CUC 를 내고 보딩패스에 출국세 납부 확인도장을 받아야 한다. 공항에 도착하면 우선 항공사 카운터에서 보딩패스를 받은 후 출국세 수납카운터에 가서 출국세를 내고 보딩패스에 납부확인도장을 받는다. 그리고나서 출국장으로 이동한다. 따라서 페소는 다 쓰지 말고 출국세 25 CUC 를 남겨두어야 한다. 출국세 수납카운터에서는 CUC 외에 다른 화폐는 받지 않기 때문이다. 환전소가 있긴 하지만 환전소 직원이 밥을 먹으러 가거나 화장실에 가서 자리를 비울 때가 많다. 


 

공항 면세점이라고 해서 시내 상점에 비해 물건이 비싸거나 하지는 않다. 아바나클럽 7 년산 1 리터 = 19 CUC 세라노 roasted bean 원두커피 1 kg = 14 CUC 등등 어디서나 가격이 거의 같다. 럼주나 커피, 시가 등은 출국할 때 공항면세점에서 사는 게 편리한 것 같다. 체선생 얼굴이 새겨진 셔츠나 붉은별이 그려진 베레모 같은 건 사지 않는 게 좋다. 비싸고 질도 별로다. 그런 공산품은 쿠바 바깥에서 훨씬 저럼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대신 쿠바 자동차 번호판이나 공예품, 콜라깡통으로 만든 장난감등은 기념으로 살만하다.    




바라데로 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은 대부분 캐나다 도시들로 가는 비행기들이다.


서부도시들로 가는 비행기 출발시간이 좋지 않다.

Northbound 비행시간은 다음과 같다.

캘거리 5 시간 45 분, 에드먼튼 6 시간 20 분, 밴쿠버 7 시간


동부도시들로 가는 비행기는 편수도 많고 출발시간도 무난하다.

토론토 4 시간, 몬트리얼 4 시간 30 분, 퀘벡 5 시간 등등


Cayo Largo 는 쿠바의 휴양지 중 하나다.




어디에서 자고 무엇을 먹을 것인가


싸르니아가 다시 쿠바에 가게 된다면 여전히올인클루시브(All Inclusive)’ 를 이용할 것 같다. 올인클루시브란 말 그대로 항공, 숙박, 식사,간식, 음료, 쇼관람, 수동 물놀이기구 등 모든 것이 포함되어 있는 패키지 상품이다. 재수가 좋다면 8 일 기준으로 토론토에서는 약 450 불 에드먼튼에서는 600 불 정도의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보통은 1000 불 정도로 보면된다. 항공권만을 구입한다 해도 보통 600 불 선임을 감안하면 결코 비싸지 않은 가격이다.


쿠바 리조트는 별 두 개에서 다섯 개로 나누어지는데 시설 기준으로 별을 두 개 씩 빼면 된다. 오성호텔은 쓰리스타 정도의 시설이고,사성호텔은 별 두 개 짜리로 보면 적당하다. 쿠바의 거의 모든 건물은running down,, 이므로 오성호텔 할애비라도 star 대비 만족도가 현저히 떨어진다. 혼자가 아닌 커플 또는 가족여행이라면 약간 더 비싸더라도 사성호텔 이상을 추천한다.


쿠바에 다녀온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쿠바음식이 밋이 없다고 말한다. 여기에 대한 싸르니아의 의견은 agree OR disagree. 쿠바의 레스토랑에서는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소스나 드레싱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파스타 소스같은 건 정말 맛이 없다. 하지만 빵이라든가, 신선한 야채는 드레싱이 따로 필요없을 정도로 담백하고 맛있다. 쿠바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은 거의 전부 유기농으로 재배되기 때문이어서인지 건강한 맛이 나는 느낌이다.


 

랍스터 요리도 먹어볼만 하다. 크고 신선한 랍스터를 저럼한 가격에 맛볼 수 있다. 일반 레스트랑에서는 16 ~ 20 CUC 정도고, Casa de Al 에서는 25 CUC 인데 기왕이면 조금 비싸더라도 전망도 좋고 역사에 얽힌 스토리도 있는 Casa de Al 을 추천한다



 


호텔 레스토랑에서 전채로 나온 슈림칵테일

뭔가 좀 어수선하고 어설프지만 신선하고 담백해서 많이 먹게된다

작은 접시에 가득 담아온 롤을 두 개만 남기고 다 먹었다.

 

디저트를 먹은 후 나머지 두 개도 마저 먹었다.

 




쿠바인의 영원한 베스트 프랜드 (mejor amigo)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 

지난 해 3 월 작고했다.  

쿠바는 베네수엘라에 의사를 보내주었고 

베네수엘라는 쿠바에 석유를 공급했다. 




캐러비안 바닷가에 위치한 정부운영 식당. 

시엔퓨에고스 시 근교에 있는 이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십자가를 들고 있는 사제가 반라의 원주민 소년을 껴안고 있는 충격적인 모습의 동


영화감독 앨프리드 히치코크가 영국을 여행하면서 어느 목사인지 사제가 소년의 어깨 위에 손을 얹고 있는 모습을 보고 내 평생 본 것 중 가장 섬뜩한 장면이라고 했다는데 아마 싸르니아가 저 동상을 보고 느낀 감정도 비슷했을 것이다모르긴 몰라도 많은 여행자들이 이 동상을 보고 '사제들에 의한 청소년 성추행 스캔달'을 떠 올리고 화들짝 놀랐을 게 거의 틀림없을 것이다


스페인 침략자 Junipero Serra 신부와 원주민 소년의 동상은 아바나 샌프란시스코 광장 샌프란스시코 교회 옆에 있다










햄버거 가게 

커다란 햄버거 하나에 25 CUP , 그러니까 약 1 CUC = 약 1.1 CN 달러)

실은 이 가격이 쿠바 노동자 하루치 임금에 해당하는 돈이다. 

일반 노동자 평균 월급은 약 25 CUC 







가기 전에 읽으면 도움이 되는 책


쿠바여행의 진수는 에코투어다. 하지만 처음 가는 여행자라면 에코투어보다는 유적지를 먼저 가기 마련이다. 그 유적지는 두 명의 역사적인 인물, 즉 체 게바라와 어네스트 헤밍웨이와 관련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헤밍웨이의 작픔을 한 줄도 읽어본 적 없는 여행자가 그런 유적지에 가 본들 다라만 아프고 따분할 것이다


싸르니아는 쿠바의 유적지에 가실 여행자들에게 최소한 세 권의 책을 읽어보고 가라고 권하고 싶다. ‘게바라 전기모터사이클 다이어리그리고 노인과 바다......     




암보드 문도스 호텔은 올드아바나에 있다.


헤밍웨이가 7 년 간 머물면서 대표작들을 구상했거나 완고한 곳이다

무기여 잘있거라,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노인과 바다 등이 이 곳에서 탄생했다

이 호텔 511 호실에는 그의 유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La Boteguita Del Medio


헤밍웨이의 단골카페였다

카페 안과 밖의 벽에는 전 세계에서 방문한 여행자들의 메모가 빼곡하게 적혀있다.       

예르바 부에나(민트를 넣은 럼 칵테일 모히또 한 잔은 4 CUC.. 





팁보다 선물


전에도 말했지만 쿠바에는 공산품이 많이 부족하고 질도 좋지 않다. 왜 그런지에 대해 설명하자면 이야기가 길어지고 분란이 일어날 염려가 있으므로 통과하고,,,,,,  


쿠바에 가는 여행자들은 아는 현지인들에게 선물로 주거나 팁 대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생필품을 따로 챙겨 가져간다.  그 종류는 매우 다양해서 아이들 옷가지나 로션 샴푸 선블럭,, 머스콜 같은   insect repellent 에서부터 종 소스나 드레싱, 쓰지 않는 휴대폰이나 디카, MP3 등에 이르기까지 무궁무진하다


어떤 여행자들은 맥도널드에서 무더기로 집어 온 것이 틀림없는 일회용 토마토케첩봉지들을 가져와 팁으로 놓기도 한다. 이들은 비록 자기 돈을 들여 남을 돕는 자선형 여행자는 아니지만, 자기 돈은 들이지 않더라도 부자에게 가져다 가난한 자에게 나누어주는 일지매형 여행자라고 볼 수 있다. 많은 여행자들이 여행하다 쓰고남은 샴푸 로션 면도크림 등을 모른척하고 그대로 놓고 온다


3 국을 통해 수입하는 Gillette Shave Foam 을 상점에서 한 캔에 10 CUC 에 판매하는 것을 보았다. 10 CUC 라면 그 나라 일반 노동자 반 달치 월급이다. 물론 현지에서 생산되는 비누 등 기본 용품을 현지인 상점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기는 한다.현지인 상점에서 파는 쿠바산 칫솔은 3 CUP 로 저렴한 가격이지만 고급상점에서 파는 GUM 이나 Oral 상표가 붙어있는 칫솔은 5 CUC 정도다. 40 배 정도의 가격차이가 난다. 그러니 포장을 뜯지 않은 새 Oral 칫솔 한 개는 현지인들에게는 큰 선물이 되는 셈이다.     



 




싸르니아의 여행동선


바라데로 (base camp)-마탄챠스-아바나-바라데로-산토도밍고-산타클라라-시엔퓨에고스-트리니다드-바라데로 ( 1,000 km)  




2           0
 
아이엄마  |  2014-04-12 23:43     

여행후 올리시는 글 항상 재미있게 읽고 있지만 이번 쿠바편은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언젠간 갈 것같은데, 혹시 어떤 여행싸이트가 저렴한지, 그리고 계절은 언제가 좋은지 가르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아는 expedia.ca에는 쿠바는 없는 것 같은데요.
감사합니다.

clipboard  |  2014-04-13 00:02     

쿠바에 겨우 8 일 다녀 온 주제에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하긴 도올 김용옥 씨는 앙코르왓에 3 박 4 일 갔다와서 '앙코르와트-월남가다 라는 상하권 짜리 책을 쓰기도 했으니,,, 무엇에나 관심이 있으면 얼마든지 이야깃거리가 샘솟곤 하는 것 같습니다.

expedia.ca 는,,,,,, expedia 자체가 미국회사이므로 거기서 쿠바여행검색은 불가능합니다. 쿠바여행상품을 구입하려면 sunwing.ca 나 westjet, air transat 에서 찾으시면 됩니다. 여기서 호텔을 고르시고 tripadvisor 에서 평가를 보시면 참고가 될 겁니다.
보통 5 월이 지나면 비수기고 7 월부터 10 월까지는 피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허리케인 시즌이거든요. 저렴하긴 Sunwing 이 저럼하고 초이스도 많은 것 같은데 비행스케쥴이 맘에 들지 않습니다. 담번에 갈 땐 westjet 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아이엄마  |  2014-04-13 00:35     

그렇군요. 잘 알겠습니다.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번 만우절 이야기는 저의 가족 모두 속았습니다. 전 소름까지 돋으며 읽었는데 좀 지난 후 토마님의 답글을 보고.....
다음에는 어떤글이 올라올까 기다려집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clipboard  |  2014-04-13 18:45     

지난 번 올린 만우절 글 읽고 진짜로 믿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그 글 중 소녀귀신과 관련된 내용은 픽션입니다. 스토리는 제가 창작한 것이지만 아이디어는 두 개의 공포영화, '두 개의 달' 과 '웹툰 예고살인' 에서 얻었습니다. 그 글을 읽고 잠을 못 주무셨다는 분도 있어서,, 따로 글을 올릴까 하다,, 그냥 여기서 다시 말씀드립니다.

참고로 저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귀신 이야기같은 걸 믿은 적 없고, 귀신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왔습니다. 지금은 조금 생각이 바뀌어 귀신이 있든지 말든지 전혀 ~ 관심없다 주의로 바뀌기는 했습니다.

촌사람  |  2014-04-20 09:20     

참고로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성수기때 여행을 피하시면...
7월, 8월, 크리스마스 시즌을 제외하면 자메이카, 멕시코, 온두라스, 쿠바 등의 여행을 무척 저렴하게 가실수 있습니다.
일단 날짜를 적당히 정하시고, 딜하는 사이트를 찾으시면 두분이서 800불이면 별4개 1주일 코스로 갈수 있습니다. (다 포함)
저자가 기신곳은 오늘 348불 7일 별4 모든것 포함 택스 별도 해서 나왔네요.
좋은 휴가 가세요.

와인향기  |  2016-02-13 23:56     

좋은 정보 감사해요.언젠가는 가족과 가고싶은 곳입니다.

다음글 골프 함께 즐기실분!! 30대 40대 주말 골퍼
이전글 영화 소개) 2000년도 개봉된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의 ‘패밀리 맨’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최초 한인 클리닉 탄생 +1
  캘거리 그린라인 노선 최종 결정
  150주년 맞는 7월 11일, ..
  BC주 산불 진압 위해 앨버타 ..
  올해 상반기 Express Entry 대..
  앨버타 주정부 지원으로 그린라인..
  넨시 시장과 점심 식사 하는데 ..
  앨버타 저소득층 임대 주택 4천..
  연방 이민국, 시민권 선서식 가..
  캘거리 링로드 SW구간은 쑤티나..
  앨버타 출신 우주 비행사 두 명..
  캐나다 데이, 캘거리 곳곳에서 ..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